黄金城手机网站
  咨询电话:15208869596

澳门黄金城官方客服网址

45세 이집트 골키퍼 하다리, 월드컵 최고령 신기록

[마이데일리 = 안경남 기자] 이집트 축구대표팀의 주장이자 45세 골키퍼 이삼 하다리가 월드컵 본선 역대 최고령 출전 기록을 세웠다.하다리는 25일(한국시간)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사우디아리비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(FIFA)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에 선발 출전했다.이로써 그는 만 45세 161일의 나이로 월드컵 본선 최고령 신기록을 작성했다.하다리는 기존 최연장자인 콜롬비아 골키퍼 파리드 몬드라곤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세웠던 기록을 2년 158일 넘어섰다.하다리는 사우디전에서 첫 번째 페널티킥을 막아냈지만, 전반 추가시간에 두 번째 페널티킥에선 실점했다.결국 이집트는 모하메드 살라의 선제골에도 후반 추가시간 한 골을 더 허용하며 3전 전패로 대회를 마감했다.[사진 = AFPBBNEWS](안경남 기자 knan0422@mydaily.co.kr) ▶당신은 이 배우가 누구인지 알 수 있을까? ▶영상 보러가기 - ⓒ마이데일리(www.mydaily.co.kr). 무단전재&재배포 금지 -

기사제공 마이데일리